김경수 도정 2기 경제사령탑 이찬우,박종원 내정
상태바
김경수 도정 2기 경제사령탑 이찬우,박종원 내정
  • 윤경숙 기자
  • 승인 2020.05.15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제혁신추진위원장에 이찬우 전 기획재정부 차관보,
경제부지사에 박종원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 내정
- 1기 사령탑에 비해 연소화되고 실무지향적 성격이 강해 포스트 코로나 경제대책 수립과 도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내는데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
김경수 지사가 임기 후반기를 맞아 경제사령탑을 새로 선임했다.
 
방문규 전 기획재정부 차관이 맡고 있다가 지난해 10월 한국수출입은행장으로 가면서 비어있던 경제혁신추진위원장에는 이찬우 전 기획재정부 차관보(현 한국개발연구원 초빙연구위원)를, 문승욱 전 산업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이 맡고 있다
 
지난 9일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으로 영전하면서 공석이 된 경제부지사에는 박종원 산업부 중견 기업정책관을 내정했다. 경남도에서는 현재 신원조회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음 주 말경에는 임용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재부 출신이 경제혁신추진위원장을, 산업부 출신이 경제부지사를 맡은 점은 1기 경제사령탑과 동일하나 이찬우 위원장과 박종원 부지사가 전임자보다 각 4살이 젊고 실무지향적 성격이 강해 포스트 코로나 19 이후의 경제 비전을 수립하고 도민이 체감하는 경제성과를 내는데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찬우 위원장(내정자)은 1966년 경북 영덕 출생으로 부산대 사대부고와 서울대 정치학과와 미국 예일대 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1987년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대통령 정책기획수석비서관실 행정관, 기획재정부 미래전략정책관과 미래사회정책국장, 경제정책국장과 차관보를 역임하는 등 미래전략 수립에 능한 거시경제정책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박종원 경제부지사(내정자)는 1969년 부산 출신으로 부산 대동고와 서울대 국제경제과를 졸업하고 미국 인디애나대학 로스쿨을 수료했으며, 1997년 행정고시 40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대통령실 산업통상자원비서관실 행정관, 산업부 자동차 항공과장, 전자 부품 과장, 반도체 디스플레이 과장을 거쳐 지난해 11월 고위공무원으로 승진해 중견 기업정책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주요 전략산업 분야의 실무과장을 두루 맡아 실물경제에 능통하며 특히 지난해 8월 일본의 첨단부품 소재 수출제한 조치 등 위기상황에서 반도체 산업 보호에 활약이 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경수 도정은 지난 2년간 방문규 위원장과 문승욱 경제부지사 체제에서 새로운 산업 생태계 조성, 산업의 스마트화와 ICT 융합을 통한 제조업 혁신, R&D 강화와 경남형 창업생태계 모델 조성에 주력해왔다.

특히 스마트 산단 4대 핵심사업, 항공기 구조물 스마트 엔지니어링 기반구축, 수소 액화 실증 플랜트 구축사업, 한국표준 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방산 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 등 주요 국가 전략사업 유치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남도는 이러한 성과를 토대로 김경수 도정 후반기에는 도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만들어 내는데 더욱 속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전략에 능한 이찬우 위원장이 큰 그림을 그리고, 실행에 강한 산업부 출신의 박종원 경제부지사가 성과를 만들어 내는 쪽으로 역할을 분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찬우·박종원 경제팀의 과제도 만만찮다. 스마트와 디지털로 대표되는 1기 경제팀의 산업경제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하는 데다가, 코로나 19 이후 경제사회구조의 변화로 인한 산업경제 위기 대응과 글로벌 산업구조 변화에 대비한 지역산업 생태계 강화도 큰 과제이다.
 
경제침체에 따른 일자리 창출과 민생경제의 어려움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 그리고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에 발맞추어 디지털 SOC와 스마트와 그린뉴딜 등 경남형 뉴딜사업의 발굴도 어려운 도전이다.
 
김경수 지사는 “경남의 초청에 흔쾌히 응해주신 이찬우 위원장과 박종원 경제부지사에게 감사하다. 이 위원장의 경제에 대한 통찰력과 전략 수립 능력, 박종원 부지사의 산업정책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실물경제에 대한 경험이 새롭고 강한 경남경제를 만들어 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
 
자동차, 항공, 기계, 조선 등 주력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스마트와 그린으로 대표되는 미래산업의 발굴에도 역할이 기대된다”며 새로운 경제팀에 대한 신뢰를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