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년 연속 ‘해상 스마트 피쉬 팜’ 정부 공모 선정
상태바
경남도 2년 연속 ‘해상 스마트 피쉬 팜’ 정부 공모 선정
  • 윤경숙 기자
  • 승인 2020.05.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마트 피쉬 팜’ 사업, 정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30억 확보
- 양식지역 및 품종 확대로 미래형 첨단 스마트 양식어업 추진 탄력
경상남도의 ‘스마트 피쉬 팜’ 사업이 2년 연속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3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경남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피쉬 팜’ 사업은 지능형 자동 먹이 공급 장치, 어류 성장 원격측정장치, 사육환경・수중영상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및 제어장치, 기상관측 장치, 모바일 기기와 수중 드론을 연동하는 기술 등을 적용한 최첨단 가두리 양식 사업이다.
 
경남도는 2019년부터 5년간 총 1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해상가두리 50개소를 ‘스마트 피쉬 팜’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1차 연도인 지난해에는 하동군 참숭어 양식장 10개소를 30억 원을 투입하여 ‘스마트 피쉬 팜’으로 조성하고 있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하동군에 한정된 스마트 피쉬 팜을 통영해역(5개소), 남해해역(2개소), 하동해역(3개소)으로 확산하고, 양식품종도 참숭어에서 조피볼락(우럭), 볼락, 돔류, 연어로 확대해 추진함으로써 경남도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형 첨단 스마트 양식어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스마트 피쉬 팜’ 사업은 국립수산과학원 시험사업과 용역조사 결과 기존 재래식 양식 대비 판매수익은 17.0% 증가하고 생산비는 9.3% 감소해 해상가두리 16.5ha를 스마트 피쉬 팜으로 전환할 경우 어업인 소득증대는 142억 원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 바 있다.
 
정영권 경남도 어업진흥과장은 “적조, 고수온 등 재해에 대응하고, 양식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첨단 스마트 양식 시스템의 보급・확대가 필요하다.”며 “이번 공모 선정으로 경남 양식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