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연안 ‘청정바다’ 경상남도가 그리다.
상태바
경남연안 ‘청정바다’ 경상남도가 그리다.
  • 윤경숙 기자
  • 승인 2020.05.2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쓰레기 발생부터 수거․처리, 재활용까지 전(全)주기 집중 관리
- 해양쓰레기 사후관리에서 사전 관리로 패러다임 전환
- 해양환경 오염실태 조사와 정비를 통한 청정어장 재생 로드맵 수립
- 어구관리, 바다 주인의식 강화 등 실천을 통한 긍정적인 변화 기대
경남도는 해양쓰레기 발생과 수거에서부터 재활용까지 전(全)주기 집중 관리로 어업인의 삶의 터전을 ‘청정바다’로 만들어나간다.
 
지금까지 경남도는 연간 1만 2천 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처리하고 있으나, 해양오염원의 유입경로가 다양하고 대상 지역이 넓을 뿐만 아니라 관리 인력이나 장비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와 관련 경남도는 해양쓰레기 사후관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하여 수거․처리, 재활용까지 단계별 실태와 경상남도의회에서 개선을 요구한 사항 등을 종합하여 5개 중점과제(18개 사업, 269억 원)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 5개 중점과제 : 1. 깨끗한 해안변 조성 2. 수중 해양환경 정비 3. 부유 쓰레기 최소화 4. 수거․운반 인프라 확충 및 재활용 촉진 5. 의식개선 강화
또한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하여 5월 중에 7개 연안 시․군과 중점과제 세부사업에 대한 시․군별 이행사항 등의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① 깨끗한 해안변 조성
경남도는 깨끗한 해안변 조성을 위해 바다 환경지킴이를 확대 운영하고, 친환경 양식 기자재(부표, 어구) 보급 등 12개 사업(122억 원)을 추진한다. 바다 환경지킴이는 해양쓰레기를 상시 수거하고, 투기지역을 감시하고자 2019년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7개 연안 시․군에 인력을 38명에서 106명으로 확대 운영하고, 2021년에는 200여 명까지 인력을 증원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 부표, 생분해성 어구 등의 양식 기자재 확대 보급을 통하여 폐스티로폼과 폐어구의 발생량도 줄여나간다. 폐스티로폼 감용장 문제점 개선을 위해 5개 시․군(감용기 7대)의 감용장을 전수조사하였고, 선별, 감용기 가동 등에 필요한 인력(40명)을 증원하고 감용 장비(2대)를 확충해 폐스티로폼 자원화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 친환경 부표 공급사업 : (’20년) 298천개 → (‘21년) 350천개 → (‘22년 이후) 6,108천개
※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 : (’20년) 70척 → (‘21년) 100척 → (‘22년 이후) 5,900척
※ 해양쓰레기 집하장 운영인력 지원 : (’20년) 40명 → (’21년 이후) 100명 이상
※ 폐스티로폼 감용기 보급 : (’20년) 2대→(’21년) 2대→(’22년) 3대 이상
 
② 수중 해양환경 정비
수중 해양환경 정비를 위해 해역별 오염실태 조사 연구용역과 청정어장 재생사업 등 4개 사업(33억 원)을 추진한다. 연구용역은 2021년까지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장기간 어업 활동으로 생산성이 떨어진 도내 8개 해역 11,800ha에 대한 오염실태를 조사한다.
 
용역 결과에 따라 2021년부터 오염이 심한 2개 해역(100억, 약 1,000ha)에 청정어장 재생사업을 실시한다. 또한 오염실태 및 수중 여건을 고려하여 침적 폐기물 수거, 양식 어장 청소, 품종별 어장 재배치‧조정, 해역 책임관리체계 등 해역별 맞춤식 해양환경 정비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③ 부유 쓰레기 최소화
부유 쓰레기를 신속하게 수거하고 관리 사각지대 불법 투기 예찰을 위해 환경정화선 건조 등 3개 사업(97억 원)을 추진한다. 그간 부유 쓰레기는 조류(潮流)의 영향으로 수거에 어려움이 있었고 이로 인한 선박 사고와 안전운항에 영향을 주었다. 이에 도는 126억 원을 확보하여 해양쓰레기 수거‧운반선 1척을 건조 중이며, 2021년까지 200t 이하 규모의 환경정화선 2척을 건조한다.
 
또한 무인로봇 선박을 이용하여 연근해 부유 쓰레기의 상시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만조시 항포구로 밀려드는 부유 쓰레기(폐스티로폼, 플라스틱, 비닐류 등) 수거를 위한 신규사업 발굴 등 중장기적인 대책도 마련해 나간다.
 
④ 수거․운반 인프라 확충 및 재활용 촉진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인프라를 확충하고 재활용 촉진을 위해 육상집하장 설치와 선별․세척 등이 가능한 해양쓰레기 전(前)처리시설 설치 등 3개 사업(16억 원)을 추진한다.
 
육상집하장 설치는 어업 활동 중 발생하는 폐기물이나 관광객, 낚시객이 자율적으로 수거한 쓰레기를 모아 둘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해 해양쓰레기가 바다로 재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통영과 사천에 총 6개소를 설치하고, 매년 선착장, 어구 작업장 등 해양쓰레기 발생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통영시에 설치하는 해양쓰레기 전(前)처리시설은 1일 40여 톤의 처리능력을 갖춘 규모로 2022년까지 150억 원을 투입하여 수거한 해양쓰레기의 선별, 세척, 파쇄, 절단 과정을 거쳐 자원 재활용률을 높여 나간다.
 
⑤바다 주인 의식 강화
경남도는 바다에 대한 주인 의식 강화를 위하여 ‘바다 돌봄 365’ 캠페인을 통한 자율정화 활동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지난해 해양 미세플라스틱 저감을 위한 ‘바다 자율정화’ 민관 협치 방안으로 매월 1회 이상 지역별 민관협의회(51개 기관․단체 등)와 해안변 정화 활동을 실시하고,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알리는 각종 행사(사진전 등)도 추진한다.

한편 해안변 쓰레기 발생이 증가하는 시기에는 여객선 터미널, 해양관광지 주변에 입간판, 현수막을 설치하여 해양쓰레기 발생 저감과 참여를 유도하는 홍보도 전개할 예정이다.
 
김춘근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그간 해양쓰레기는 사후관리 중심으로 사업이 추진되어 관리에 미흡한 점이 있었으나 앞으로는 지금까지의 관리방식에서 한 단계 발전된 발생단계에서부터 최종 처리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며,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