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시내버스 파업 악화일로, 시의회 중재안으로 사태 수습되나?
상태바
진주 시내버스 파업 악화일로, 시의회 중재안으로 사태 수습되나?
  • 조권래 기자
  • 승인 2019.03.05 18: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원 2명 철탑오르고, 시위과정에서 시청 강화도어 깨지기도
삼성교통 노조가 막아서는 진주시 공무원과 대치해 시청사를 진입하는 과정에서 깨어진 강화도어 파편에 시 공무원이 다친 모습. 진주시 제공

 진주지역 시내버스 삼성교통 노조의 파업이 5일 현재 44일째로 접어들었다.

 이런 가운데 5일 새벽께 삼성교통 노조원 2명이 남해고속도로 진주인터체인지 부근 45m 이동통신 기지국 철탑에 올라 '최저임금 보장되는 운송원가 현실화', '삼성교통 죽이기 중단하라' ' 진주시는 약속을 지켜라'는 펼치막을 걸고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또, 5일 오후 2시께에는 시청앞 광장에서 파업에 참여하고 있던 삼성교통 노조원 들이 '시청사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강화유리가 의도치 않게(노조측 주장) 깨져 공무원 4명이 병원으로 실려가고 추가로 5명(진주시 주장)이 부상당하고, 노조원 3명이 병원에 실려가는등 갈등이 악화되고 있다.

삼성교통 노조원이 진주시 공무원이 막아선 시청사를 진입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119차량에 실려 나가는 모습/ 조권래

 이렇게 확화된 시와 삼성교통의 관계는 진주시가 "그동안 삼성교통과 진행해온 물밑접촉을 일단 중지한다. 그리고 삼성교통에 대해 시청 공무원 폭행행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 기물파손에 대해 변상조치를 요구하겠다. 또한 파업에 따른 전세버스 투입비용에 대해 손해배상을 제기하겠다"면서 "더이상 협상이 없다"는 입장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혀 확정되는 듯 하다.

 하지만, 악화일로를 걷는 파업사태에 진주시의회가 분주한 모습이다. 지난 4일 진주시의회는 삼성교통측에 중재안을 전달해 답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의회 중재안을 통해 사태가 수습될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한편, 5일 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도 의총의 결과라면서 '시내버스 문제에 대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당론으로 채택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해 '시내버스 파업에 대한 원천적인 문제'를 짚어 본다는 입장이다.

삼성교통 김영식노조원과 문정식노조원이 진주인터체인지 인근 이동통신 기지국 철탑에 올라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모습/ 삼성교통 노조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답 2019-03-05 20:07:41
대화 하자해도 무시하더니 사건 일어나니까 변상조치 요구하겠다 손해배상하라하겠다 협상은없다 해삿네 ㅋㅋ 꼭 나중에 이런일 생기길 기다렸다는 듯이 ㅋㅋㅋㅋㅋ 하여튼 꼬투리잡기좋아해~ 노답이네노답~~ 진주시 각성하라

주요기사
이슈포토